About Me | Blink Factory      
 
더 중요한 것들 | 뜨거운 감성 09/03/15 20:54  

언젠가 동생을 통해 남긴 엄마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 엄마 아빠는 네 형이 성공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점점 차가운 사람이 되어 가는 것 같아 그게 더 걱정이란다. "

두 눈을 부릅 뜨고, 복잡한 현실의 퍼즐을 진지하게 맞추어 가는 노력이 물론 중요하지만,
그것에 지나치게 매몰된 나머지 우리는 종종 더 중요한 것들을 잊고 산다.

어쩌면 정말 중요한 가치들은 작고, 시시콜콜한 것들 가운데 있었는지 모른다.

결국 치열한 삶을 사는 이유도 그 시시콜콜한 웃음을 잃지 않고 지키기 위함인데,
나는 그걸 곧 잘 잊어버리곤 했던 것 같다.

오늘 문득 마음의 문을 열고 바라보니 감흥이 없던 클림트 그림에서 감동을 받기도 하고,
유치하게 여기던 드라마에 동화되고, 개그 프로를 보다가 깔깔 웃게 되기도 한다.

그래, 이런게 행복인데. 느리게 갈 줄 알아야 더 멀리 갈 수 있는 것이었는데..
나는 그걸 너무 오랫동안 잊고 살았구나.


<♬ Yukki Kuramoto - Lake Louise >

Comments (10) : Trackbacks

 
| 1 |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 119 | ◀ 이전 글 | 다음 글 ▶
 
 
 
       Search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19)
삶의 기록 (15)
차가운 이성 (58)
뜨거운 감성 (42)
동물적 감각 (4)
Recent Articles
2010 돌아보기 (18)
인터뷰 기사 (2)
크고 싶거든 (6)
압구정 오피스 (17)
트위터가 어려운 이유.. (25)
노 아웃 주자 만루 (8)
기회란 말이지 (5)
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 (17)
프레젠테이션 철학 (24)
사업을 시작한다는 것 (19)
Recent Comment
아주 훌륭 했어요. 감사
02/28 _ boyaci
오홋 간만에 글! 은은하니..
02/28 _ gmailseviltwin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
02/27 _ 비밀 댓글
안녕하세요 드리블 팔로우..
11/30 _ 김혁인
@채경민: 옙. 완전 반가워..
08/04 _ 이지만


TOTAL : 412198
TODAY : 52
YESTERDAY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