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Blink Factory      
 
짐을 정리하다 보니 | 뜨거운 감성 09/02/26 19:54  


떠나기 위해 책상에 놓인 짐을 하나 둘 정리한다. 일상적이게만 여기던 풍경 하나, 매일 걷던 이 길이 어찌나 소중하고 특별하게 다가오는지. 매번 그런 느낌이 들 때마다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살자 다짐하지만 생각처럼 잘 되진 않았구나.

이름만으로도 각별했던 실리콘밸리. 벌써 몇 달이 지났나 싶기도하고, 몇 달 밖에 안되었나 싶을 만큼 긴 시간을 보낸 것 같기도 하다. 임시로 샀던 휴대폰에는 새로운 인연들의 이름이 하나 둘씩 제법 들어 찼고, 온몸의 감각으로 많은 것들을 담아 간다.

남은 아쉬움과 설렘은 강렬한 지향으로 바뀌어 갈 테고, 그렇게 살다 보면 나도 모르게 다시 이 자리에 서있는 날 보게 되겠지. 간만에 감상 :)

Comments (11) : Trackbacks

 
| 1 |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 119 | ◀ 이전 글 | 다음 글 ▶
 
 
 
       Search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19)
삶의 기록 (15)
차가운 이성 (58)
뜨거운 감성 (42)
동물적 감각 (4)
Recent Articles
2010 돌아보기 (18)
인터뷰 기사 (2)
크고 싶거든 (6)
압구정 오피스 (17)
트위터가 어려운 이유.. (25)
노 아웃 주자 만루 (8)
기회란 말이지 (5)
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 (17)
프레젠테이션 철학 (24)
사업을 시작한다는 것 (19)
Recent Comment
아주 훌륭 했어요. 감사
02/28 _ boyaci
오홋 간만에 글! 은은하니..
02/28 _ gmailseviltwin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
02/27 _ 비밀 댓글
안녕하세요 드리블 팔로우..
11/30 _ 김혁인
@채경민: 옙. 완전 반가워..
08/04 _ 이지만


TOTAL : 412198
TODAY : 52
YESTERDAY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