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Blink Factory      
 
너의 약점 | 차가운 이성 08/07/02 18:27  

'남이 나를 알아주지 않아도 화가 나지 않으면 또한 군자가 아니겠는가' - 논어

문득 이 사람이 나를, 혹은 나의 이야기의 가치를 알아봐 주지 못하는구나 하는 느낌이 들 때, 아쉬운 마음보다 허허 웃을 수 있는 여유가 생기는 건, 조금씩 한 사람의 어른이 되어가고 있다는 뜻일까.

언젠가 너의 단점이 뭐라고 생각하냐는 친구의 물음에 나의 단점보다 나의 약점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고 싶어 하는 마음 같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치열한 열정만큼이나 결핍된 어떤 마음은 나를 움직여온 또 다른 추동력이었던 것도 사실. 그러나 진정한 자신감은 타인의 인정에 의존하는 것이 아님을 알기에, 오늘도 난 스스로 내 일에 의미를 부여하며 내가 선택한 좁은 길을 그저 묵묵히 걷고자 한다. 때마침 멀리서 한 친구가 보내온 메일 중 가슴 깊이 와 닿는 한마디 말. 어찌나 감사한지.

"잠시 들른 너의 블로그에서도 뭔가 젊은 패기가 넘치는 글들이 눈에 띄던데, 항상 너의 직감과 자신감을 의심하지 않는 소중한 순간들이었음 하는 바램이야"

Comments (10) : Trackbacks (1)

 
| 1 |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 119 | ◀ 이전 글 | 다음 글 ▶
 
 
 
       Search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19)
삶의 기록 (15)
차가운 이성 (58)
뜨거운 감성 (42)
동물적 감각 (4)
Recent Articles
2010 돌아보기 (18)
인터뷰 기사 (2)
크고 싶거든 (6)
압구정 오피스 (17)
트위터가 어려운 이유.. (25)
노 아웃 주자 만루 (8)
기회란 말이지 (5)
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 (17)
프레젠테이션 철학 (24)
사업을 시작한다는 것 (19)
Recent Comment
아주 훌륭 했어요. 감사
02/28 _ boyaci
오홋 간만에 글! 은은하니..
02/28 _ gmailseviltwin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
02/27 _ 비밀 댓글
안녕하세요 드리블 팔로우..
11/30 _ 김혁인
@채경민: 옙. 완전 반가워..
08/04 _ 이지만


TOTAL : 447770
TODAY : 36
YESTERDAY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