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Blink Factory      
 
무모함과 위험 감수 | 차가운 이성 08/05/06 04:34  

무모함과 위험 감수(Risk Taking), 무엇이 이 둘을 다르도록 만들까. 지난 주말엔 C.STAGE 아이들 몇몇과 함께 고영 컨설턴트를 찾았다. 큰 울림을 준 만남, 그 중에서 돌아오는 길 내내 머릿 속을 맴돈 키워드 하나는 시뮬레이션이라는 단어였다. 깊고 치열한 시뮬레이션….

확실히 사업이든 전쟁이든 성공과 승리를 이끈 리더들을 보면, 내놓는 아이디어가 그리 요란하지도, 또 그 계획이 쉽게 바뀌지도 않는다. 그들은 어떤 계획을 실행에 옮기기 전에 이미 머릿 속에서 끝낸 시뮬레이션의 결과를 현실에 하나씩 옮길 뿐이다. (단, 사랑은 조금 다르다.)

문득 예전에 읽은 글 하나가 떠오른다. '역사상 위대한 의사결정은 계산된 위험(calculated risk)을 택했고, 결정의 결과를 집요하게 추구한 결과'라던 글이다.

Comments (3) : Trackbacks (1)

 
| 1 |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 119 | ◀ 이전 글 | 다음 글 ▶
 
 
 
       Search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19)
삶의 기록 (15)
차가운 이성 (58)
뜨거운 감성 (42)
동물적 감각 (4)
Recent Articles
2010 돌아보기 (18)
인터뷰 기사 (2)
크고 싶거든 (6)
압구정 오피스 (17)
트위터가 어려운 이유.. (25)
노 아웃 주자 만루 (8)
기회란 말이지 (5)
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 (17)
프레젠테이션 철학 (24)
사업을 시작한다는 것 (19)
Recent Comment
아주 훌륭 했어요. 감사
02/28 _ boyaci
오홋 간만에 글! 은은하니..
02/28 _ gmailseviltwin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
02/27 _ 비밀 댓글
안녕하세요 드리블 팔로우..
11/30 _ 김혁인
@채경민: 옙. 완전 반가워..
08/04 _ 이지만


TOTAL : 441921
TODAY : 24
YESTERDAY : 29